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
본문 바로가기
주메뉴 바로가기

홈

SNS공유하기
페이스북 트위터 인쇄

문화재 진단용 Hard X-ray 장비 구축

  • 글번호: 236
  • 작성자: 국립부여박물관
  • URL :
  • 작성일: 2019-12-27 11:29:26

 

 

국립부여박물관 문화재 분석조사 지원을 위한

문화재 진단용 Hard X-ray 장비 구축

 


국립부여박물관(관장 윤형원)은 문화재 진단을 위한 Hard X-ray 장비를 새롭게 도입하여 백제·마한 지역 문화재의 분석 조사에 활용할 예정이다.

 

이번에 설치된 Hard X-ray 장비는 중부권 지역의 문화재 연구기관에 갖춰진 X-ray 장비 중 가장 투과력이 높은 것으로, 금속 문화재를 비롯하여 석제, 도자기 등 모든 재질의 문화재의 진단에 활용할 수 있다.

 

X-ray 장비는 사람이 아프거나 뼈를 다쳤을 때 병원에 가서 X-ray 촬영으로 병을 진단하듯이, 문화재도 겉으로 보이지 않는 안쪽을 관찰하기 위해 X-ray 촬영을 한다. X-ray 사진을 보면 문화재의 내부 구조와 상태, 제작방법 등을 알 수 있다.

 

금동광배X-ray 투과조사에서는 꽃잎 무늬 주변에 육안으로 볼 수 없는 기포들이 보인다. 이는 뜨거운 청동 주물을 부을 때 기포들이 모두 빠져나가지 못하고 일부 남아있어 굳어진 흔적이다. 그리고 광배 투조 무늬에 균열 흔적과 일부분에는 수리·복원한 자국도 관찰할 수 있다. 이와 같이 X-ray 투과 정도에 따른 명암 차이를 통해서 문화재의 내부 구조를 파악해 볼 수 있다.

 

국립부여박물관은 백제·마한권 박물관 문화재 보존과학센터 중심 기관으로 향후 Hard X-ray 장비를 활용하여 권역 내 국··사립박물관 및 충청남도 박물관 협의회 협력관 지원을 위한 문화재 조사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


 

문의: 신용비 학예연구사(041-830-8443)

 

 

첨부파일 :
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"출처표시"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.